출산육아정보

Home > 스카디아커뮤니티 > 이용후기리뷰
제목 아쉽고 짧게 느껴졌던 조리원생활......
작성자 원이맘
작성일자 2017-05-01
조회수 255
제왕절개로 몸과 마음이 힘들고 지쳐있던 상태로 조리원 입실을 했는데 원장님께서 반갑게 맞아주시고  황달끼 있는 우리아가 세심하게 봐주셔서 믿음이 가더라구요
이제 어느정도 적응하고 집에 갈 날이 이틀밖에 남지 않으니 이렇게 조리원 후기까지 올리는 여유가 생기네요...
지방에서 올라와서 아산병원에서 출산을 해야해서 사실 조리원투어도 못하고  블로그만 보고 계약하고 왔는데 생각한것보다 휠씬 체계적이고 산모를 위한 시스템이 잘되어 있어서 너무너무 만족하고 혹시 담에 또는 출산을 한다면 다시 오고 싶네요
신생아실 선생님들은 우리애기 케어도 너무너무 잘해주시고 믿고 맡기고 밤마다 저는 푹잤어요
매일아침마다 원장님께서 각자 방으로 오셔서 상담도 해주시고 애기상태도 늘 체크해주시고 넘넘 만족스럽습니다
첨에 와서 밥을 먹을때 다같이 식사해서 좀 뻘줌하고 어색했는데 지내다보니 친해져서 오히려 불편함보다
즐겁게 수다떨면서 식사할수 있어서 좋았네요
첫날 입소할때 가승이 너무너무 아파서 맛사지 실장님이 산후서비스 맛사자지랑 가슴맛사지를 무료로 해주셔서
너무 시원하고 부종이 빠지는것 같아서 맛사지를 패키지를 끊고
일주일동안 매일 맛사지를 받았더니 출산전 몸무게가 63kg이였는데 오늘 55kg까지 빠지고 몸도 가벼워지고
출산전까지 변비에 시달렸는데 매일 아침마다 화장실을 가게됐네요
글고 매일매일 무료로 파라핀 서비스도 해주시고
가슴맛사지 무료로 해주셔서 모유수유 하실분 정말 정말 강추입니다~~!!